김포시,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적극 대응

19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적극 대응

– 미세먼지 기승에 행정 ․ 공공기관 차량2부제 전면추진

[김포=정태권 기자] 김포시(시장 유영록)는 중국발 스모그 및 황사의 영향까지 더해져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지난 15일과 17일, 18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세차례 발령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적극 대응에 나섰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다음날 6시부터 21시까지 관내 공공기관 공용차량과 소속 직원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김포시 자원화센터의 조업량을 50% 감축운영했으며 시 발주 공사장의 살수조치를 강화했다.

또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대비해 시행기관 23개소에 신속한 발령 전파를 위한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행동 매뉴얼을 사전 배포해 모의 훈련을 실시하는 등 준비에도 철저를 기했다.

시 환경정책과장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어린이, 노약자, 호흡기질환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은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외부 활동시 보건용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줄 것”을 권하며, “시민들은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2부제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수도권 도시대기측정망 전체의 미세먼지(PM2.5) 16시간(00시~16시) 산술평균 농도가 50㎍/㎥을 초과하고, 다음날 수도권 지역의 24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50㎍/㎥ 초과)”으로 예보될 때 발령된다.

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8년도 「김포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2020년까지 미세먼지 감축률 18%를 목표로 5개분야 25개 추진과제를 선정,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 전했다.

댓글 남기기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