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3월 30일까지 600여개 안전관리 대상 시설 점검”

30
국가안전대진단

[안양=이정아 기자] 안양시(시장 이필운)는 2월 5일부터 3월30일까지 관내 특정관리대상시설, 대형공사장, 해빙기 취약시설 등 600여개 안전관리 대상 시설을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은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시민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해 사회 전반의 안전실태를 집중 점검하는 예방활동이다.

시설 관리주체가 자율적으로 점검을 하도록 유도하는 한편, 위험시설물은 공무원과 공공기관, 시 안전관리자문단이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전문적인 점검을 실시해 재난 위험 요소를 진단한다.

안전점검 후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부분은 즉시 조치하고 점검결과 나타난 문제점과 시정조치 사항을 이력으로 관리해 대진단 이후에도 정부합동점검 등을 통해 시정명령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또한 이번 안전대진단은 주민들의 참여를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안전신문고를 통해 생활 속 안전 위험요소를 언제든지 신고할 수 있으며, 안전관련 법․제도 개선 등에 관한 의견도 자유롭게 제안 가능하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공공, 민간 전 분야에서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시설을 찾아내고 재난 및 생활안전 위해요소를 사전에 제거하여 시민의 안전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