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복지상담콜센터’ 시민들의 친구!

27
복지콜센터

[안양=이정아 기자] 안양시(시장 이필운)는 전화 한 통으로 복지에 대한 종합 안내를 받을 수 있는 안양시 복지상담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해 9월 콜센터 개소 이후 첫 달에 457통이던 상담 통화 수는 12월에 1,003통으로 증가하며, 시민들의 복지제도 궁금증을 해소하고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을 발굴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상담은 3,808건으로 1일 평균 43건의 복지상담을 하고 있으며, 유형별로는 저소득, 노인‧아동‧여성, 복지일반 순으로 문의가 많았다. 상담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122가구를 발굴했다.

복지상담 콜센터 상담원으로 근무하는 직원은“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을 발굴하고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보람을 느끼며, 시민들께서 보내 주신 감사 편지에 마음 한 구석이 뭉클했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안양시 복지상담 콜센터는 전국 최초로 카카오톡과 연계하여 복지사각지대 신고를 받고 복지상담을 진행한다. 삼천리도시가스 검침원, 한국전력 단전반원, 독거노인돌보미, 요양보호사 등이 발굴단으로 활동하며 지역의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들을 신고하면 복지상담 콜센터에서는 심층상담을 통해 생계비등을 지원한다.

카카오톡에서‘안양시복지상담콜센터’를 검색 후 친구추가하면 발굴단이 아니라도 시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운영 중인 카카오발굴단, 복지상담 콜센터가 민관이 협력해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새로운 복지모델로 자리잡고 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복지상담 콜센터에서 시민이 편안하게 상담을 받고 단 한분의 소외되는 이웃도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하며,“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카카오발굴단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 남기기

내용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